법정스님 행장 영상

맑고향기롭게

2017-06-14

 

법정 스님 (比丘 法頂)

(본명 박재철(朴在喆) / 1932~2010)

 

1932년 전라남도 해남 우수영에서 태어났다. 한국 전쟁의 비극을 경험하고 인간의 선의지(善意志)와 삶과 죽음에 고뇌하며 진리의 길을 찾아 나섰다.

1956년 효봉스님을 은사로 사미계를 받은 후 통영 미래사, 지리산 쌍계사 탑전에서 스승을 모시고 정진했다. 이 후 해인사 선원과 강원에서 수행자의 기초를 다지고 1959년 자운율사를 계사로 비구계를 받았다.

 

1960년 통도사에서 <불교사전> 편찬 작업에 동참하였고, 1967년 서울 봉은사에서 운허스님과 더불어 불교 경전 번역을 하며, 불교계 언론과 유력한 신문에서 죽비 같은 글로 신선한 바람을 일으켰다. 1973년 함석헌, 장준하등과 함께 불교계 처음으로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지만, 197510월 수행자의 본래자리로 돌아가고자 송광사 뒷산에 불일암을 짓고 무소유 사상을 설파한다.

하지만 세상에 명성이 알려지자 끊임없이 찾아드는 사람들로 인해, 다시 출가하는 마음으로 1992년 강원도 산골 오두막으로 거처를 옮기고 홀로 수행 정진하였다.

 

1993년 연꽃이 불교를 상징하는 꽃이라는 이유로 독립기념관, 창덕궁 부용정 연못의 연꽃이 모두 없어지는 기막힌 사실과 마주하며, 그 어이없는 심정을 연못에 연꽃이 없더라는 글로 발표하며, 우리들 마음에 맑고 향기로운 연꽃을 피우고자 순수 시민운동을 주창하시게 된다. 1994맑고 향기롭게 살아가기 운동첫 대중 강연을 시작으로 뜻을 함께 하는 회원들을 이끌어 주셨으며, 스님의 무소유 사상에 감동한 길상화(김영한) 보살이 7천여 평의 대원각을 시주하여 19971214맑고 향기롭게 근본도량 길상사가 창건되었다.

 

스님은 병상이 깊어진 뒤에도 침상에서 예불을 거르지 않았으며 금생에 저지른 허물은 생사를 넘어 참회할 것이다. 이제 시간과 공간을 버려야겠다.’는 말씀을 남긴 뒤 2010311(음력 126) 길상사에서 입적(세수 78, 법랍 55)했다. 수행자로서 마지막까지 무소유의 삶을 실천한 스님은, 이 시대의 맑고 향기로운 연꽃이 되어 우리들 영혼을 맑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