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주 생태 사찰 가꾸기 활동 후기

맑고향기롭게

2022-08-01

맑고향기롭게.jpg

 

 

 

안녕하세요

 

다들 안녕하신가요

 

2022년 8월 1주 생태 사찰 가꾸기 활동을 진행했습니다

 

 

 

진영각 주변 정리 및 지장전 주변 꽃대 세우기

 

 

 

엊그제 새로운 결심을 하며 1월 1일을 맞이한 것 같은데

 

벌써 8월 1일입니다

(2022년이 4개월 남았다는 건 비밀!!)

 

다들 8월의 첫 주 힘차게 시작하고 계시나요?

 


맑고 향기롭게 생태 사찰 가꾸기 팀은 비가 안 올 때 

 

진영각 주변을 정리하였습니다

 


진영각 주변을 정리하다 서양등꼴나물을 발견했습니다 

 

생태계를 파괴하는 종이니 보이시면 다 뽑아주세요!!

(이름값하는 식물 ..엄치척!!)

 


공양하러 가는 길에

 

다음 주할 일들을 둘러보고

 

꽃대도 몇 가지 세우고 

 

오후에 또 비가 온다 하여

 

오늘 할 일을 마쳤습니다

 


왼쪽부터 상사화, 산꼬리풀, 모싯대 입니다 

 

 


 

오늘은 상사화를 소개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상사화는 봄에 잎이 자라나 말라죽고 난 후에 꽃이 피는 특이한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요

 

그래서 우리는 꽃과 잎이 서로 만날 수 없어 그리워한다 하여 상사화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서양 사람들은 죽은 나리가 다시 소생해서 피었다 하여 레저렉션 릴리

 

또는

 

나리가 잎도 없이 꽃이 피었다 하여 매직 릴리라고 불린다고 하네요

 

 


 

상사화는 물이 잘 빠지고 부엽질이 많은 양지나 반그늘에서 잘 자라며 크기는 60cm 가량입니다

 

2~3월 경에 연녹색의 잎이 올라왔다가 꽃대가 올라오기 전인 6~7월 경에 없어지고

 

뒤이어 꽃대가 올라와 8~9월 경에 꽃이 핍니다

 

생태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상사화는 절대 꽃과 잎이 만나질 못하네요....ㅠㅠ

 

또한 상사화는 열매를 맺지 못해 알뿌리로 번식합니다

 

흔한 야생화로, 옛날에는 절에 많이 피는 꽃들 중 하나였다고 합니다

 

비늘줄기를 약재로도 사용하지만

 

독성을 가지고 있으니 몸에 좋다고 무턱대고 뜯어드시면

 

심히 곤란하며 제 마음이 많이 아프겠습니다

(모든 약재는 반드시 전문가에게 문의 후 복용하세요!!)

 

 


 

상사화 꽃말 

 

'이룰 수 없는 사랑'

 

'슬픈 추억' 

 

 

 

상사화는 생긴 것 답지 않게

 

꽃말이 슬프네요!!

(생긴 건 다 이룰 수 있게 생겨가지고.....)

 

2009년 발매한 가수 장철웅 씨의 이룰 수 없는 사랑이란 노래에는

 

이런 가사가 있습니다

 

 

'이룰 수 없는 사랑이라고 아픔만은 아닐 거예요

 

우리 서로를 기도하며 살기로 해요'

 

 

이룰 수 없는 사랑도

 

슬픔이 아닌

 

사랑할 수 있는 여유를 모두가 가지시길 바랍니다

 

 

 

 

8월의 첫 시작인 오늘

 

다시 한번 생태 사찰 가꾸기 활동에 수고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