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을 입으로만 먹지 않고 눈으로도 먹을 수 있는 비밀을 알고 있다.

맑고향기롭게

2021-12-16

 

 

12월 초순인 요즘도 대숲머리에 있는 두 그루 감나무에는 감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다

강추위가 오기까지는 얼마 동안 더 달려 있을 것이다

더러는 꿩과 새들이 쪼아 반쯤 허물어진 것도 있지만 나머지는 말짱한 그대로다

벌써부터 보는 사람마다 왜 따지 않느냐고 입맛을 다시곤 했지만 

나는 과일을 입으로만 먹지 않고 눈으로도 먹을 수 있는 비밀을 알고 있다

실은, 내 뜰에 놀러온 새들에게 따로 대접할 게 없으니 

감이나 먹고 가라고 남겨둔 것이지만

나는 나대로 하루에도 몇 차례씩 

초겨울 하늘아래 빨갛게 매달려 있는 

감을 바라보는 즐거움을 누리고 있으니 

일거양득이 아닐 수 없다.

 

- 산방한담 <겨울 숲>

 

이전글
가을은 이상한 계절
다음글
홀로 있다는 것은 순수한 내가 있는 것